남윤국 변호사 “안타까운 진실 있다” 글에 법학과 학생이 남긴 댓글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6·구속기소)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가 법적 대응을 시사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남윤국 변호사 블로그 캡처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6·구속기소)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가 법적 대응을 시사하는 글을 올렸다.

남 변호사는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우리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추정 원칙을 천명하고 있으며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남 변호사는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 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면서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올라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14일 오전 기준 20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쏟아졌다. 그 가운데 자신을 법학과 4학년 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진정 변호사님이 말하는 살인자의 억울한 진실이란 것이 피해자의 인권을 제쳐놓을 수 있는 것인지, 이런 것이 우리나라의 헌법과 형법의 천명이란 것인지 궁금하다”며 “‘뼈 무게’를 감자탕을 만들기 위해 검색했다고? 보편적으로 그렇게 생각이 안 드는 거 변호사님도 아시지 않나”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에 대해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 그 ‘억울한 진실’로 살인자가 응당 받아야 할 처벌을 받지 않는다면, 그게 현실이라면 저는 더는 법조인이 되기 위한 공부를 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법학과 4학년 학생의 댓글은 약 150여 명의 공감을 얻으며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에 남 변호사는 현재 블로그 댓글 기능을 차단한 상태다.

한편, 지난 12일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고유정의 첫 정식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고유정 변호인은 전남편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사건 발생 원인을 피해자 측에 돌렸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