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선 감독, 학부모 상습 성폭행 의혹 “자식을 볼모로…덜덜 떨렸다”

고교축구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정종선 감독이 학부모들을 상습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정종선 감독 사진=한국고교축구연맹

고교축구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정종선 감독이 학부모들을 상습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8일 JTBC는 정종선 감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 3명의 익명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들은 자녀의 입시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정종선 감독이 두려워 성폭행 피해 사실을 외부에 알릴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한 학부모는 아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정종선 감독의 연락을 받고 학교에 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순간 제압을 해서 순식간에 벌어졌다. 움직일 수 없었다”며 “전학가면 아이를 매장해 버린다고 했다. 아이가 프로도 못 가게 하고 앞길을 막겠다고 했다. 자식이 볼모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아이가 조금이라도 알까 봐 겁나고 두려웠다. 덜덜 떨리고 버틸 자신이 없었다”고 괴로웠던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정종선 감독은 학부모들로부터 지원받은 축구팀 운영비를 수년간 가로챈 혐의로 지난 2월부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가 횡령한 금액만 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정종선 감독이 성폭행도 저질렀다는 진술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