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숨지게 한 도사견, 안락사 결정…”몸 길이 1.5m, 둔부, 흉부 물어”

60대 여성을 물어 사망에 이르게한 도사견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사진=JTBC

60대 여성을 물어 사망에 이르게한 도사견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7시 55분께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62) 씨가 도사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길을 걷고 있던 A씨는 돌연 나타단 도사견에 의해 둔부, 흉부 등에 치명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A씨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5시간 만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몸길이 1.4~1.5m 가량의 3년생 수컷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 B씨가 키우는 개로, 개집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탈주해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도사견은 원장의 결정에 따라 안락사가 결정됐으며, 경찰은 견주인 B씨에 대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 검토를 하고 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1m가 넘는 맹견을 왜 요양시설에서 기르나” “철저히 관리했어야 한다” “너무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