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설리 부검 영장 신청 “유가족 동의 하에 진행”

경찰이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

설리 부검 진행 사진=스포츠한국DB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경찰이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5일 오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법원의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당시 목격자가 없어 사망 원인이 불명확하다.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며 “영상 신청 전, 설리 유가족에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1분경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에 신고한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후 연락이 닿지 않아 집에 와 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설리의 심경이 담겨있는 노트를 발견해 이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