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에 추모 물결 “다음 생애는 한국 아닌 데서 소신대로 살아가길”

설리가 14일 짧은 생을 마치고 세상과 작별했다. 충격에 빠진 누리꾼들은 다음 세상에선 설리가 행복하길 바라며 설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가 14일 짧은 생을 마치고 세상과 작별했다. 충격에 빠진 누리꾼들은 다음 세상에선 설리가 행복하길 바라며 설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본명 최진리·25)는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최초 신고자인 매니저는 경찰에 설리가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충격 속에서도 25년의 짧은 생을 마감한 설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설리를 향해 아픈 말을 쏟아낸 악플러들을 비판했다.

설리의 사망 소식을 다룬 기사에는 “아무 일 없다고, 걱정해줘서 고맙다고 빨리 인스타에 글 올려줘요” “설리야, 그곳에서는 사람들에게 상처받지 말고 다음 생애는 대한민국이 아닌 곳에 태어나서 너의 소신대로 멋지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설리 이리 만든 악플러들 인터넷 끊어라” “그곳에선 하고 싶은 거 마음껏 하면서 행복하길” “이런 세상에서 살아가는 내내 몸도 마음도 많이 힘들었을 설리야. 거기선 편히 쉬었으면 좋겠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