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정신과서 눈물 펑펑 “나보고 돈에 집착한다고…”

‘아내의 맛’ 함소원이 가슴 속 깊은 응어리를 고백했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화제다. 사진=TV조선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이 가슴 속 깊은 응어리를 고백했다.

8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남편 진화를 먼저 집에 보낸 후 혼자 정신과를 방문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진다. 함소원은 앞서 받은 상담 결과를 듣던 중 “사람들이 저보고 돈에 집착한다더라”며 지금까지 한 번도 털어놓지 않았던 악플에 대한 상처를 털어놨다. 또 어린 나이에 겪었던 가장으로서의 무게 등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함소원은 다시 한번 눈물을 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진화는 처음 알게 된 함소원의 속마음에 따뜻한 한 마디를 건넸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항상 씩씩한 모습만 보여주던 함소원이 처음으로 힘들어하며 눈물을 쏟아내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던 제작진도 마음이 아팠다”며 “지난주 방송에서 MC 이휘재가 말했듯 가끔 티격태격하지만, 현실 부부의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며 행복하게 잘 살아가고 있는 ‘아맛 부부’들에게 좋은 시선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