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름, ‘속도위반’ 악플에 “도로 위에서나 범죄…부끄럽지 않아”

결혼을 앞두고 임신 소식을 전한 한아름이 자신을 향한 악플에 “나는 부끄러울 것 하나 없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한아름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터넷 뉴스 댓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속도위반’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글을 올렸다.

한아름은 ‘그냥 혼전임신 사고친 건데’ ‘구차하게 그냥 혼전임신이지’ ‘구구절절 변명이 길다’ 등의 댓글에 대해 “댓글들 수준하고는”이라며 “정말 어린 사람들이 쓴 댓글이길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속도위반이 도로 위에서나 범죄지, 사랑하는 사람과 있는 일에 범죄가 되나요?”라며 “그게 뭐라고들 열심히 댓글을 저런 꼬락서니로 달아주시는지”라고 말했다.

한아름은 “저희는 아기 때문에 결혼하는 게 아니라 서로가 사랑해서 결혼을 먼저 결심한 와중에 상견례까지 끝이 나고 살 집까지 구하고 모든 게 끝나고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기를 빨리 원했기에 겹경사가 될 수밖에 없었다”며 “이렇게 축복받을 일들을 낯부끄러운 댓글로 망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앞서 한아름은 “결혼 준비를 하던 중 임신 소식을 알게 됐다”며 임신으로 인해 오는 20일로 결혼 날짜를 앞당기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티아라에 합류해 ‘데이 바이 데이’로 활동한 한아름은 다음해 티아라에서 탈퇴했다. 2017년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했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