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디즈니 협상 결렬…’스파이더맨’, 마블 떠난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판권을 갖고 있는 소니 픽처스와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제작을 맡은 디즈니의 협상이 결렬됐다.

사진=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포스터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판권을 갖고 있는 소니 픽처스와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제작을 맡은 디즈니의 협상이 결렬됐다.

미국 연예 매체 데드라인은 20일(현지시간) “‘스파이더맨’에 대한 (디즈니의 자회사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와 소니 픽처스의 협상이 결렬됐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소니픽처스와 디즈니는 수익 분배 방식에서 이견을 보였다. 디즈니는 소니가 영화 수익 대부분을 가져가는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봤고, 제작 투자와 수익을 반으로 나누자고 제안했지만 소니 픽처스가 이를 거절했다.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마블은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손을 뗄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글로벌 수익 11억900만달러(약 1조347억원)를 벌어들이며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 흥행작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