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산촌편’ 정우성, 염정아에 폭풍 잔소리 “사먹을 생각만 하네”

‘삼시세끼 산촌편’ 첫 게스트로 정우성이 나선다.

사진=tvN 캡처

‘삼시세끼 산촌편’ 첫 게스트로 정우성이 나선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노동 끝에 얻어낸 자금으로 처음 시장 나들이에 나선다.

전날 저녁 고기를 먹고 싶다는 의지를 다졌던 이들은 돈으로 바꿀 수 있는 감자를 텃밭에서 열정적으로 거두어 들인다.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산촌에 온 정우성은 “내가 몰랐던 적성을 찾았다”며 감자를 캐는가 하면, 정리 정돈, 불 피우기, 닭 돌보기, 커피 내리기까지 적극적으로 나섰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에게 “장 볼 생각은 안하고 사먹을 생각만 한다”며 잔소리꾼으로 등극, 웃음까지 책임질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양슬기PD는 “2회에서는 산촌 이튿날을 맞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그려진다. 서툰 산촌 생활에 점점 적응해 가는 세 분의 활약과 더불어 장에서 봐온 찬거리로 조금 더 다채로워진 세끼 식탁도 관전 포인트”라며, “첫 손님인 정우성은 ‘세끼하우스’ 곳곳을 누비며 활력을 불어 넣었다”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한편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의 산촌으로 떠나 하루 세 끼를 마련해 먹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