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규리 “10년 동안 고통…배우 그만두려고 했었다”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김규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10년 동안 너무 고통스러운 일들이 있었고 작년부터 일이 정말 안 들어왔다. 그래서 이럴 땐 쿨하게 그만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미인도’라는 작품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후에 취미로 그림을 그렸다.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볼까 했었다”며 “다행히 작품이 들어왔고 지금 라디오를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