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효민 “中재벌 왕쓰총 90억+슈퍼카 루머…차라리 진짜였으면”

‘라디오스타’ 효민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효민이 화제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효민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효민은 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중국 재벌 왕쓰총에게 계약금 90억과 슈퍼카를 받았다는 루머가 있었다. 처음엔 왜 이런 소문이 날까 했고 차라리 진짜였으면 좋겠다 싶어서 소문의 진실을 찾아다니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나중에 왕쓰총이 공개적으로 아니라고 답변을 하셨다”며 “그분께서 엔터 사업을 안 하셨는데 저희 티아라를 위해서 회사를 설립하셨다. 계약은 했지만 90억 계약금이나 슈퍼카는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남자친구로부터 슈퍼카를 선물받았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효민은 “제가 대외적으로 탔던 노란색 슈퍼카가 있다. 사촌이 그 자동차 회사에서 일을 했었는데 홍보가 필요하던 시점이라 6개월간 타기로 하고 받았다. 계약서까지 쓴 모델인데 남자친구가 줬다는 루머가 생겼다”며 “그 차는 8개월 타고 반납했다. 남친이 줬다는 루머가 진짜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