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조은정, 첫만남부터 핑크빛 기류”…’한밤’ 열애 비하인드

소지섭 조은정의 열애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편집: 스포츠한국 사진: SBS 캡처

소지섭 조은정의 열애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근 교제 사실을 인정한 소지섭 조은정 커플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소지섭 조은정 커플은 지난 17일 1년째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2018년 2월, ‘한밤’에서 진행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만나게 됐다.

당시 인터뷰 중 조은정이 영화 내용을 언급하며 “원래 오빠동생하다가 연인이 되지 않나”라고 물었고, 소지섭은 “그런 오빠동생이 많으신가보다”라며 갑자기 질문을 던졌다. 또 조은정이 “연애할 때 애교가 많은 편인가”라고 질문하자, 소지섭은 “저는 애교 있는 편은 아닌 것 같다. 뒤에서 챙겨주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밤’ 측은 “(두 사람의 호감 기류를)전혀 눈치를 못 챘다”며 “제작진이 당시 상황을 돌이켜보니 소지섭씨가 굉장히 잘해주고 훈훈하게 인터뷰를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