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윤지오 “故장자연 사건 폭로 후 2차례 교통사고…신변위협”

‘뉴스룸’에 출연한 故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배우 윤지오가 신변의 위협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사진=JTBC

‘뉴스룸’에 출연한 故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배우 윤지오가 신변의 위협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윤지오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손석희는 윤지오에게 “지난해 뉴스룸과 전화 인터뷰한 후 실제로 어떤 위협을 느낀 적 있냐”고 물었다. 윤지오는 “몸이 안 좋다. 혼자 머리를 못 감아서 단발로 잘랐다”고 답했다.

이어 “(앞서 JTBC와) 인터뷰 후 교통사고가 크게 두 차례 정도 있었다. 뼈가 부러지지는 않았지만 근육이 찢어지며 염증이 생겼고다. 일주일에 4번 정도 치료를 받았고 물리치료는 아직 한 번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윤지오는 ‘교통사고는 일어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는 질문에 “JTBC 전화 인터뷰에서 사건을 다룬 책을 쓴다고 말한 뒤 제 행방을 추적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혼자 상대해야 할 사람들이 거의 30명에 가까운, 법 위에 서 있는 사람들이다. 불특정 다수에게 공격받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을 직접 언급하면 명예훼손으로 걸릴 수 있다. 많은 어려움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라며 “증언자에 대한 시스템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제공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