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마닷부모 저격글 게재 “IMF 때문? 이제 와서 뭐라는 건가”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의 부모에게 일침을 가했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의 부모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9일 오후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래도 투병 중에는 아파요 외로워요 앓는 소리를 하게 되니 SNS를 아예 닫아놓고 있었다. 그런데 이건 너무하는 거 아닌가. ‘IMF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니”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허지웅은 “IMF 터지자마자 대학교 입학해서 등록금부터 집세, 생활비 모두 알아서 해결했다”면서 “아르바이트 두 개 뛰고 들어와 고시원 옆방 아저씨가 내어놓은 짜장면 그릇 가져다가 밥을 비벼 먹었어도 조금도 창피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시절을 청년으로, 가장으로 통과해낸 수많은 사람들이 다들 그렇게 버티어냈기 때문”이라며 “그런 사람들의 사연 많았을 주머니를 털어놓고 이제 와서 뭐라는 건가. 대체 어떤 삶을 살고 나잇값에 관한 아무런 자의식이 없으면 저런 변명을 할 수 있는 건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허지웅은 ‘#마닷부모’라고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지난 8일 마이크로닷 부모는 사기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뉴질랜드에서 귀국했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신 씨 부부는 취재진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IMF 터져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신 씨 부부는 지난 1997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던 중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 규모는 14명에 달하며, 피해 금액은 6억 원 상당이다.

한편 허지웅은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