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뉴스’ 황하나 “잠든 사이 연예인 A씨가 강제로 마약 투약하기도…”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그룹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 투약을 하게 됐다고 진술해 파장이 예상된다.

편집: 스포츠한국 사진: SBS ‘8뉴스’ 뉴스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그룹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 투약을 하게 됐다고 진술해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8뉴스’에 따르면, 황하나는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혐의를 시인했다.

마약 투약 경위에 대해 황하나는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에 손을 대게 됐다고 진술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하나는 “마약을 그만하고 싶었지만, 연예인 지인 A씨의 강요로 투약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심지어는 “A씨가 잠든 자신에게 강제로 투약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황하나는 A씨가 마약을 지인에게서 구해오거나 본인에 구해오라고 지시했다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황하나는 투약보다 더 큰 처벌 수위가 예상되는 마약 공급 혐의에 대해선 적극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황하나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