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신씨 누굴까…’제2의 정준영 단톡방’ 등장 “女 나체로”

이른바 ‘제2의 정준영 단톡방’이 등장했다. 이 단톡방에 영화배우 신씨와 모델, 부유층 자제 등이 속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편집: 스포츠한국 사진: 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이른바 ‘제2의 정준영 단톡방’이 등장했다. 이 단톡방에 영화배우 신씨와 모델, 부유층 자제 등이 속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배우, 모델, 부유층 자제, 클럽 아레나 직원 등이 포함된 불법 촬영 동영상을 공유한 단톡방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단톡방 멤버인 김씨의 여자친구 A씨가 우연히 김씨의 외장하드에서 불법 촬영물을 발견, 이 영상물과 대화 내용을 USB에 옮겨 경찰에 신고했다. 연인 관계였던 김씨의 외장 하드에 자신을 몰래 촬영한 성적 동영상과 사진이 있었던 것이다.

A씨가 USB에 옮긴 영상은 극히 일부였음에도 성적인 장면만 무려 100여개에 달했다. 이들은 A씨를 포함해 수십명의 여성을 상대로 불법 촬영을 일삼았고 피해 여성들은 심하게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단톡방에는 영화배우 신씨와 한씨, 모델 정씨 등 연예인들이 다수 포함됐다. 또 삼성 계열사 전 사장 아들 등 부유층 자제와 아레나 클럽 MD가 속해 있었다.

A씨는 “여자는 나체로 누워 있는데 그걸 사진 찍어가지고 돌려봤더라”며 “저도 모르게 어딘가에 다 유출이 되거나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는 그 불안감이 지금까지도 너무 크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여자들을 물건 취급하면서 자기네들끼리 이렇게 했을 거 아니냐”며 두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단톡방 멤버로 알려진 영화배우 신씨와 한씨 소속사 측은 단톡방에 소속돼 있던 사실 자체를 부인하다가 뒤늦게 “단체 대화방을 만든 건 맞지만, 불법 촬영을 하거나 공유한 적은 없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영화배우 신씨의 정체를 두고 갖가지 추측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2월 네이버TV 및 유튜브 ‘FC 앙투라지’에 정준영, 로이킴, 에디킴 등과 함께 출연했던 신기현은 “영화배우 신씨는 제가 아니다. 저는 소속사도 없고 저런 동영상은 들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