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故 장자연 사건, 자진 출석해 조사…고인 명예 회복되길”

배우 이미숙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사진=sidusHQ 제공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이미숙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4일 이미숙의 소속사 sidusHQ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일 이미숙이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숙 씨는 故 장자연 배우의 재수사가 원활히 진행되어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으며, 10년 동안 의혹이 사라지지 않았던 사건인 만큼 그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확실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 소속 배우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억측 기사 및 추측성 댓글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미숙은 ‘장자연 리스트’로 불리는 문건 작성에 연루되어있다는 의혹에 대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이후 이미숙은 출연 중이던 MBN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 녹화에 불참했으며, 합류 예정으로 알려졌던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도 출연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다음은 sidusHQ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이미숙 씨는 지난 3일(수)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하여 성실히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미숙 씨는 故 장자연 배우의 재수사가 원활히 진행되어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으며, 10년 동안 의혹이 사라지지 않았던 사건인 만큼 그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확실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 소속 배우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억측 기사 및 추측성 댓글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