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50일 동안 일본 무제한 다닐 수 있는 자유이용권 출시

에어서울이 놀이동산 자유이용권처럼 일본 무제한 자유이용권을 출시했다. 에어서울 홈페이지 바로가기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에어서울이 놀이동산 자유이용권처럼 일본 무제한 자유이용권을 출시했다.

에어서울은 23일 일본 전 노선을 약 50일 동안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는 ‘민트패스 일본 노선 무제한 이용권(민트패스)’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민트패스는 인기노선인 동경을 비롯해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시즈오카, 다카마쓰, 도야마 등 일본 11개 노선을 횟수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주중, 주말 상관없이 원하는 날짜에 출발이 모두 가능하다. 단 서울로 오는 항공편 중 일요일과 6월 6일, 7월 15일은 제한된다.

가격은 29만 9000원이며,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9일까지 횟수에 상관없이, 중복 이용도 가능하다. 유류할증료 및 제세공과금은 본인 부담이다.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뉴스 카테고리